|  바다낚시  |  바다루어  |  민물낚시  |  민물루어  |  월간바다낚시 & 씨루어  |  뉴스&커뮤니티  |  이용정보  |  관리자에게 |  시안
 
  
    디낚 > 민물낚시 > 디낚뉴스 > 민물낚시 헤드라인  
 
"갈치 10마리만 잡으라고?" 해수부는 근거를 대라!
자원 감소 근거 없는데 낚시 이용부담금 부과, 포획량 제한... 잘못된 정책 폐기하는 게 나라다운 나라
 작성자: 관리자       권역: 전국       장르: 이슈      최초등록: 2018-02-07 09:30     조회: 564      추천: : 0  
“갈치 10마리만 잡으라고?” 해수부는 근거를 대라!

- 낚시전용선 어업허가 말소, 낚시어선 영업일 3~6개월로 제한
- 수산자원 남획 때문에 낚시 이용부담금 부과, 포획량 제한
- 갈치 10마리, 문어 5마리, 주꾸미 5kg으로 제한 얘기 나와
- 어획량은 증가하는데 낚시 때문에 자원 감소? 근거 있나?
- 낚시로 인한 어업 피해는 적지만, 규제 강행하면 낚시는 망해
- 국민 자유 억압하고 산업간 형평성 무시한 정책은 폐기해야

지난 2월 5일 세종시 해양수산부 청사에서 ‘해양수산 분야 3관 혁신 TF’ 전체회의(이하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올해 추진되는 12개 과제 세부 실행계획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보고됐는데, 이 중에는 ‘국민참여 낚시문화 개선’이라는 과제가 포함돼 있다.
이 ‘과제’는 수산 자원 보호를 위해 낚시 이용부담금 부과, 채포량(포획량) 제한, 낚시로 포획한 수산물 상업적 판매금지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낚시어선 이용 낚시인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 후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와 관련된 낚시 관리 및 육성법, 수산자원관리법을 연내에 개정해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실 위 ‘과제’에 나오는 내용들을 오는 2월말 결과가 발표될 예정으로 현재 진행중인 ‘국내 실정에 맞는 선진 낚시 관리제도 도입 방안 연구’ 용역에 포함된 것으로, 아직 그 결과가 발표되지 않는 상태다.
그런데 이 회의 하루 전인 2월 4일자 서울신문 기사가 낚시인들 사이에서 공유되면서 SNS 상에는 ‘힘 없는 낚시인들 호주머니 터는구나’, ‘우리나라 낚시단체들은 다 뭐하냐?’, ‘낚시인들의 권리를 지켜야 한다’, ‘갈치 10마리 낚으러 어떤 미친 X이 낚시 다니겠느냐’는 등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서울신문 장은석 기자는 ‘고깃배 낚싯배 중 하나 포기해야...’라는 기사(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205005014)에서 해양수산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다음과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먼저 낚시전용선제도에 대한 기사 중에 “기존 어선도 강화된 안전기준을 통과하면 전용선 허가 없이도 낚싯배 영업을 허용하되 연 3~6개월로 영업기간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는 내용이 있다.
이어서 낚시 이용부담금 제도에 대한 기사에서는 “지난해 바다낚시 이용객은 34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낚시이용권제도(낚시 이용부담금 제도)를 도입한 이유는 이들에 대한 수산자원 남획 우려 때문이다.”
곧이어 가장 충격적인 내용이 등장한다. “어종별로 포획량도 제한할 방침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예를 들어 갈치는 10마리, 주꾸미는 5kg, 문어는 5마리 등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낚시어선 영업기간 3~6개월로 제한

낚시전용선 제도는 지난 12월 3일 영흥도에서 발생한 선창1호가 급유선에 추돌당해 침몰한 사고 이후 낚시어선의 안전 대책과 관련해 갑작스레 본격 검토되기 시작한 문제다. 충분한 검토가 이뤄지기엔 시간이 너무 짧고, 이해당사자인 낚시어선업자들과 의견 조율도 이뤄지지 않았다. 또한 낚시어선 1척당 1억원을 상회하는 어업허가권 문제만 해도 예산 확보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낚시어선 1천척만 낚시전용선으로 전환한다 해도 1천억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예산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해양수산부에서는 낚시전용선으로 전환하는 낚시어선의 어업허가권을 무효화하는 방안까지 거론하고 있지만, 이는 개인의 사유재산을 정부부처가 마음대로 말소시킨다는 게 말이 되지 않을뿐더러, 낚시전용선을 하다가 영업 부진이나 정책 변화 등으로 인해 다시 어업으로 복귀할 수도 있는 현실을 무시한 정책이기 때문에 실현 가능성이 높지 않고 낚시어민들 입장에서도 받아들이기 어려운 방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정책을 섣불리 발표하고,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낚시전용선으로 전환하지 않은 낚시어선의 영업기간을 1년중 3~6개월(100일 이내라는 말도 있다)로 제한한다는 내용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들은 과연 이같은 내용을 낚시어민들이 쉽게 받아들일 거라고 생각하는 걸까? 아니면 그냥 밀어붙이면 된다고 생각하는 걸까?

낚시 이용부담금 도입 밀어붙이기?

해수부는 낚시 이용부담금 제도를 무슨 수를 써서라도 도입하려고 강력하게 밀어붙이고 있다. 그러기 위해 정책 방향까지 오락가락하고 있다.
지난 1월 17일 세종시 해수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내 실정에 맞는 선진 낚시 관리 제도 도입 방안 연구’ 중간발표회에서는, ‘지자체들이 좋은 낚시터 편의시설을 만들어 주고 돈을 받으려고 하는데 법적 근거가 없다. 현재는 지자체별로 조례를 정해 돈을 받고 있다. 낚시 관리 및 육성법에 돈을 받을 수 있는 근거를 만들어 달라는 요구가 많다’는 이유로 낚시 이용부담금의 필요성을 역설하더니, 이번 회의에서는 ‘낚시어선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한 후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바뀌었다.
즉, 지자체들이 편의시설을 갖춘 낚시터 이용료를 받을 법적 근거를 만들겠다는 것에서, 신원 파악이 쉬운 낚시어선 이용자들에게 우선 돈을 받는 것부터 시작하겠다는 것으로 바뀐 것이다.
해수부가 등산 등 다른 취미활동에는 없는 이용부담금 제도를 낚시에 도입하겠다는 이유로, 다른 최미활동과는 다르게 낚시는 물고기라는 자원을 포획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낚시인들이 물고기를 낚기 위해서는 이미 많은 경제활동과 직접적인 소비가 선행된다. 이런 활동은 낚시산업 뿐 아니라 자동차산업, 정유산업, 의류산업, 요식업, 숙박업 등에 많은 기여를 한다. 낚시인들은 물고기를 낚기만 하는 게 아니라 그 과정에서 충분히 많은 비용을 사회적으로 지출하고 있는 것이다.
해수부는 낚시 이용부담금 제도 도입에 대해 “낚시인들의 반발이 있을 수는 있지만 돈을 내겠다는 사람도 많다”는 주장도 한다. 돈을 낼 의사가 있는 사람들도 있으니 대다수 낚시인들의 반발 쯤은 무시해도 된다는 뜻으로 읽힌다. 일부 뜻이 다른 사람들 때문에 국민들의 자유로운 낚시활동을 제한할 수 있다는 발상이 놀랍다.
지난 촛불집회 때 전 국민의 마음이 촛불로 모아지고 있을 때 한 켠에서 태극기를 들고 집회를 하던 사람들이 있었다. 세몰이를 해서 제법 많은 수가 모이기도 했다.
돈을 내겠다는 사람도 많으므로 낚시 이용부담금 제도를 도입하겠다는 논리대로라면, 박근혜 전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사람도 많이 있었으므로 탄핵은 무효라는 말이 된다.
속된 표현 한번 쓰는 점 미리 독자들께 양해를 구한다.
이게 말인가? 방귀인가?

자원 감소 때문에 포획량 제한? 억지다!

해수부는 낚시 이용부담금 제도와 포획량 제한 제도 도입 이유로 낚시로 인한 수산자원 남획을 들고 있다. 이 주장이 설득력을 가지려면, 낚시로 인해 수산자원이 얼마나 감소했는지 정확한 통계가 우선돼야 한다. 감소량을 알아야 제한 정도도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해수부는 이런 통계가 전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기껏해야 2016년 수협중앙회 산하 수산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수산자원 관리를 위한 바다낚시 관리 개선방안’이라는 보고서에 발표된 터무니 없는 수치(낚시로 인한 조획량이 연근해 어업 어류 생산량의 12.5~12.9%를 차지한다는 일방적인 주장)를 들먹일 뿐이기 때문이다. 이 보고서는 바다낚시인 217만명이 1년에 평균 7.9회 출조해서 한번 출조할 때마다 평균 6.5kg을 낚는다는 말도 안되는 계산으로 조획량을 추정해 낚시인들 사이에서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쓰레기로 취급되고 있다.
해수부가 진정으로 수산자원 감소 때문에 낚시에 대한 각종 정책을 수립할 필요를 느낀다면, 이런 쓰레기 보고서에 나온 수치만 들먹이지 말고 신뢰성 높은 통계를 바탕으로 하는 게 옳은 일일 것이다.
사실 해수부는 수산자원 증감에 대한 정확한 통계를 이미 가지고 있다. 해양수산부 수산정보포털에는 연근해 어획량을 조사한 어업생산통계가 있다. 그런데 이 통계를 보면 낚시가 자원 감소의 주범이라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는 것을 명확하게 알 수 있다.
해수부 통계에 나타난 갈치 어획량을 살펴보자. 2017년 54,481톤으로 우리나라에서 갈치낚시가 본격적으로 대중화된 시기인 2011년(33,101톤)에 비해 65%나 증가했다. 직전해인 2016년(32,604톤)에 비해서는 67%, 2015년(41,049톤)에 비해서도 33% 증가했다. 즉, 낚시가 갈치 자원 감소에 미친 영향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 것이다.
문어 역시 마찬가지다. 우리나라 문어낚시는 7월 한달 동안 갈치 금어기가 지정된 2016년부터 광범위하게 이뤄졌다. 금어기를 맞아 갈치낚시를 못나가는 낚시어선들이 그 시기에 대거 문어낚시에 나선 게 계기였다.
문어낚시가 대중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던 2015년 문어 어획량은 8,753톤이었다. 그런데 갈치낚싯배가 대거 문어낚시에 나섰던 2016년 어획량은 9,683톤으로 오히려 10% 이상 증가했다. 2017년에는 어획량이 더 늘어서 10,082톤을 기록했다. 문어 역시 낚시로 인한 자원 감소를 주장할 근거가 없는 셈이다.
또다른 포획량 제한 어종으로 거론되는 주꾸미는 어떨까. 주꾸미 어획량은 2011년 2,596톤, 2012년 3,415톤, 2013년 2,340톤, 2014년 2,525톤, 2015년 2,232톤, 2016년 2,312톤, 2017년 3,460톤이다.
주꾸미낚시는 이미 10여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졌지만,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생활낚시로 각광받으며 낚시인이 급증한 것은 불과 5년이 채 되지 않는다. 그런데 어획량 통계에서는 낚시로 인해 자원이 감소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없다. 오히려 지난해 어획량이 최근 7년 중에 가장 많기까지 하다.
사실 자원 감소를 방지하기 위해 주꾸미낚시를 규제한다는 논리 자체가 모순이다. 수산자원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산란기에 포획을 하지 않는 게 원칙이다. 그런데 봄철 알 밴 주꾸미를 잡는 어민들의 민원 때문에 가을철 성장기에 이뤄지는 낚시를 규제하는 것은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다.
어획량 통계에서 보듯, 성장기 주꾸미를 낚시로 낚는 양이 다소 많다 하더라도 자원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는 아니기 때문에 산란기에 잡히는 어획량에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이다. 이런 사실을 애써 외면하고, 단지 어민들의 근거 없는 민원에 밀려 주꾸미낚시를 규제하려는 해수부는 이제라도 현실을 똑바로 직시해야 할 것이다.

어업이 생업이듯 낚시도 생업이다

해수부는 어업과 낚시를 동시에 관장하는 부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어민들 입장에서만 모든 정책을 수립하는 경향이 있다. 해수부의 논리는 어업은 생업이고 낚시는 취미기 때문에, 어민들의 입장을 좀 더 반영하는 게 옳지 않느냐는 것이다.
하지만 낚시 역시 많은 사람들이 생업으로 삼는 산업이다. 낚시가 위축되면 낚시산업에 종사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생업이 직접적으로 위협받는다.
또한 낚시는 수많은 분야의 생업에 종사하는 낚시인들에게 삶의 활력을 불어넣어 삶의 질을 높여준다. 불필요한 규제, 현실과 맞지 않는 규제, 과도한 규제, 이런 규제들 때문에 낚시를 즐기는 일이 어려워질수록 국민들의 삶의 질도 떨어진다.
해수부 어획량 통계에서 확인했듯이 낚시로 인한 어업의 피해는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다. 다시 한번 통계를 보라!
하지만 현재 해수부가 계획하고 있는 규제가 그대로 강행된다면, 우리나라 낚시산업은 치명타를 입게 된다.
우리나라 낚시에서 갈치와 주꾸미가 차지하는 비중은 줄잡아도 30% 이상이다. 문어낚시는 갈치낚시 금어기를 보내는 낚시인들의 탈출구인 동시에 낚시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다. 그런데 이렇게 중요한 분야들이 규제에 의해 위축된다면, 아니 해수부 관계자가 말했다는 갈치 10마리, 문어 5마리, 주꾸미 5kg 식으로 강행된다면, 우리나라 낚시계의 미래는 끔찍하게 망가질 수밖에 없다.

잘못된 정책은 폐기하는 게 ‘나라다운 나라’

해수부는 지금이라도 어업과 낚시를 동시에 관장하는 부처라는 본문에 맞도록, 두 산업간의 형평성을 해치지 않는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는 일에 집중하길 바란다.
어민들의 민원이 아무리 거세더라도, 정확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잘못된 정책은 폐기하는 게 마땅하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2월 5일 열린 ‘해양수산 분야 3관 혁신 TF’ 전체회의의 의미를 되짚어 보자. 여기서 ‘3관’이란 관행안주(慣行安住), 관망보신(觀望保身), 관권남용(官權濫用)을 줄인 말이다. 아마 관행에 안주하는 습성을 혁신하고, 몸사리기에 급급해 눈치나 보는 습성을 혁신하고, 주어진 권력을 함부로 사용하는 습성을 혁신하자는 의미일 것이다.
위에서 살펴봤듯이 낚시전용선 제도를 둘러싼 섣부른 논란이나, 낚시 이용부담금 도입 정책과 포획량 제한 정책은, 국민의 자유를 억압하고 산업간의 형평성을 무시한 채 명확한 근거도 없이 밀어붙이고 있는 ‘관권남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 딱 관권남용이다. 당장 혁신하라. 폐기하라. 그게 나라다운 나라다.

글. 오계원(월간 바다낚시 & 씨루어 편집위원, (사)한국낚시협회 사무국장)


By 관리자


 
 

Total. 187
번호 제목 조회수 추천
187
KIBS 경기국제보트쇼2018 개막
24일(목)부터 27일(일)까지, 일산 킨텍스, 김포 아라마리나…
올해로 제11회째를 맞이한 '경기국제보트쇼 2018(Korea International Boat Show)'이 어제(5월 24일) 개막해 오는 일요일(5월 27일)까지 경…   
[경기/일산][관리자][05-25]
43 0
186
날씨는 짜증나는데 조황은 끝내주네요
충남 아산 신봉낚시터 붕어 조황 호황세 뚜렷 - 씨알, 마…
▲ 신봉지를 찾은 낚시인들이 제철 맞은 붕어를 공략하고 있습니다. 5월 중순으로 접어든 요즘 신봉지 붕어 조황은 씨알과 마…   
[충남/아산시][신봉낚시터][05-18]
103 0
185
감성돔, 참돔, 벵에돔 동시 호황 제대로 즐기자!
바다낚시&씨루어 6월호 발간 - 한치에깅 마스터
▲ 국가대표 피싱매거진 '바다낚시&씨루어' 2018년 6월호가 발간됐습니다. 지금 서점으로 달려가시면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알…   
[전국[울산벵에돔][05-17]
57 0
184
은성 SILSTAR 45주년 시조회 및 민물낚시대회
4월 21일 진주 남산지, 임직원 70여명 참가
▲지난 21일 '은성 SILSTAR 45주년 시조회 및 민물낚시대회'가 열린 진주 남산지 전경. 지난 21일 경남 진주시 일반성면 남산리 …   
[경남/진주시][견내량][04-23]
347 0
183
동서남해 4~5월 주력 장르 해설 / 떠오르는 참돔지깅 신천…
바다낚시 & SEA LURE 2018년 5월호 발간… 봄 시즌을 풍성하…
국내 유일의 바다낚시 전문지 바다낚시 & SEA LURE 2018년 5월호가 발간됐습니다. 지금 전국 서점에 가시면 알찬 정보로 가득한 …   
[전국[참된꾼][04-17]
181 0
182
현대차노조 주최 낚시강좌 90회 대장정 돌입
4월 2일 경주 코오롱연수원 매회 40명 참석 - 은성 필드테…
▲ 낚시 강좌에 참석한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최무명씨 강의를 듣고 있다. 총 90회 일정으…   
[경북/경주][울산벵에돔][04-05]
270 0
181
2018 피싱그룹 만어/ (주)마루큐 필드스탭 조인식
3월 24일 부산 동래 본점... 민물, 바다, 루어 등 부문별 전…
피싱그룹 만어와 (주)마루큐 2018년 필드스탭 조인식이 지난 3월 24일 부산시 동래구 피싱그룹 만어 본점 2층 강의실에서 열렸습…   
[부산/기타][견내량][03-26]
278 0
180
영등감성돔 근거리로 눈 돌리자 / 남해안 참돔지깅 빅뱅
바다낚시 & SEA LURE 4월호 발간… 어종별 영등시즌 공략법 …
국내 유일의 바다낚시 전문지 바다낚시 & SEA LURE 2018년 4월호가 발간됐습니다. 지금 전국 서점에 가시면 알찬 정보로 가득한 …   
[전국[참된꾼][03-19]
292 0
179
2018 한국국제낚시박람회(KORFISH 2018)
3월 9~11일 일산 킨텍스... 188개사 681부사 참가 45,474명 관…
제22회 한국국제낚시박람회(KOFISH 2018)가 지난 3월 9~11일 KINTEX에서 열렸다. 개막식에는 해양수산부 강준석 차관을 비롯해 박람회 …   
[전국/전국][관리자][03-15]
349 0
178
2018 한국국제낚시박람회 개막
3월 9~11일 경기도 킨텍스 제2전시장 9홀 - 200개 업체 참가
 '제22회 2018 한국국제낚시박람회'가 3월 9일 개막돼 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 제2전시장 9홀에…   
[전국[울산벵에돔][03-09]
319 0
177
㈜강원산업, 장르별 전문 낚시인 29명 필드스탭 임명
2월 23일 경북 경산 강원산업 본사… 2018년 1호 신제품 ‘R…
㈜강원산업(대표이사 반용오)이 지난 2월 23일 경북 경산 소재 자사 회의실에서 ‘2018년 강원산업 필드스탭 임명식 및 신제품 ‘R…   
[전국[프리버드][03-01]
354 0
176
2018 한국다이와 필드스탭 조인식
2월 2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8개 부문 25명 선발
▲임명장 전달에 앞서 2017년 필드스탭 활약상과 다이와 주력 제품에 대한 홍보영상 시청이 있었다. 지난 2월 23일 경기도 …   
[경기/고양시][관리자][02-26]
347 0
175
저수온기 감성돔낚시 해법 찾기 / 남해안 참돔지깅 실전 …
바다낚시 & SEA LURE 3월호 발간… 2~3월 유망 장르 실속 정…
국내 유일의 바다낚시 전문지 바다낚시 & SEA LURE 2018년 3월호가 발간됐습니다. 지금 전국 서점에 가시면 알찬 정보로 가득한 …   
[전국[참된꾼][02-20]
304 0
174
"갈치 10마리만 잡으라고?" 해수부는 근거를 대라!
자원 감소 근거 없는데 낚시 이용부담금 부과, 포획량 제…
“갈치 10마리만 잡으라고?” 해수부는 근거를 대라! - 낚시전용선 어업허가 말소, 낚시어선 영업일 3~6개월로 제한- 수산자원 …   
[전국[관리자][02-07]
565 0
173
(사)한국낚시협회 신년교례회 및 정기총회
1월 23일 대구 퀸벨호텔 애플홀... 2017년 결산 및 2018년 사…
(사)한국낚시협회 신년교례회가 지난 1월 23일 대구 퀸벨호텔에서 열렸습니다. (사)한국낚시협회 정연화 공동회장과 김정구 …   
[대구[관리자][01-25]
550 0
172
울산 신항 북방파제를 시민의 품으로
친수공간 포함 조성 불구하고 완공 후 3년 지난 지금까지…
울산권에서 바다낚시를 즐기는 낚시인들을 중심으로 울산 신항 북방파제 개방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울산[울산벵에돔][01-18]
513 0
171
(사)한국조구산업 경영자협회 정기총회 및 회장 이, 취임…
1월 16일 부산 터존뷔페... 신건회 회장 취임, 2018년 사업…
(사)한국조구산업경영자협회 2018년 회장단 및 이사들입니다.  지난 1월 16일(화) 부산시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터존뷔페에…   
[부산[관리자][01-18]
391 0
170
남해안 겨울 참돔지깅 시대 개막
바다낚시 & SEA LURE 2월호 발간... 다양한 볼거리 가득한 낚…
국내 유일의 바다낚시 전문지 ‘바다낚시 & 씨루어 2018년 2월호’가 발간됐습니다.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매달 서점을 방문…   
[전국[견내량][01-17]
310 0
169
한국낚시어선협회, 낚시어민 탄압 규탄집회
12월 20일 오전 9시부터, 세종시 해양수산부 청사 앞... 낚…
(사)한국낚시어선협회(회장 조민상)는 오늘(12월 20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 40분까지 세종시 해양수산부 청사 앞에서 규탄 집회…   
[전국[관리자][12-20]
616 0
168
한국어선협회 기자회견
12월 12일 오후 1시 영흥수협 2층 강당... "안전한 낚시어선…
지난 12월 12일 오후 1시에 인천 영흥도 영흥수협 강당에서 (사)한국낚시어선협회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한국낚시어선협회(…   
[전국/전국][관리자][12-15]
500 0
 1  2  3  4  5  6  7  8  9  10  
ㆍ05월23일(수)   ㆍ05월24일(목)   ㆍ05월25일(금)   ㆍ05월26일(토)   ㆍ05월27일(일)   
 
 
디낚홈
광고안내 이용약관 기사제보 지적재산권 및 저작권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게시판운영원칙 권리침해신고센터 스팸차단
주소: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981 시청센트빌 109호(양정동 217번지) (주)파스미디어 대표자: 안국진 사업자등록번호: 605-81-93977
디낚: 051-803-1729 E-mail: master@dinak.co.kr 월간바다낚시&씨루어 전화: 051-863-1733 팩스: 051-864-1733
Copyright ⓒwww.dinak.co.kr.All rights reserved.